F1963

About F1963

와이어공장에서 문화공장으로, 복합문화공간 F1963

기계 중심의 와이어공장에서 문화공장으로

F1963은 특수선재 글로벌 기업 Kiswire가 설립한 복합문화공간입니다. 1963은 고려제강이 부산 수영구 망미동에 처음으로 공장을 지은 해로 F1963의 “F”는 Factory를 의미합니다. 1963년부터 2008년까지 45년 동안 와이어로프를 생산하던 공장을 2016년 9월 부산비엔날레 전시장으로 활용됨을 계기로, 그린과 예술이 공존하고, 사람과 문화 중심의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하였습니다.

F1963은 자연과 예술이 공존하고 문화예술의 모든 장르가 융복합되어, 365일 활기가 넘치는 문화공장으로 변모하여, 부산지역 전체에 문화적 생기를 불어넣을 것입니다. 

Since 1963

F1963 어제와 오늘

  • 1963년

    고려제강 수영공장 설립

  • 2008년

    고려제강 수영공장 생산 종료, 설비 이전

  • 2016년

    복합문화공간 F1963으로 재탄생

F1963 컨셉

  • FACTORY

    와이어공장에서 문화공장으로

    생산에서 소비까지 ( MAKING, SHOWING, CONSUMING )

  • FINE ARTS

    지성과 문화예술이 만나는 공존의 장

    미술 ( 전시 ) + 공연 ( 연극, 클래식, 대중음악 ) + 인문 ( 책과 도서관 ) + 카페 ( 모임 )

  • FAMILY

    어린이부터 청소년, 중장년층까지 다양한 계층이 즐기는 공간

    서점, 도서관, 전시, 공연, 카페, 식당 등 복합 문화공간에서 모든 세대가 즐기는 프로그램 운영

  • FOREST

    친환경과 슬로우라이프를 위한 도심 속의 숲

    야외 대나무숲과 키친가든 등 그린존을 구성

낮 + 저녁 + 밤 / 365일 활기가 넘치는 문화공장3 SQUARES : 공간별 운영시간이 다르고, 부분 운영이 가능하도록 설계

옛 것과 새것이 공존하는 재생 건축

F1963은 기존 건물의 형태와 골조를 유지한 채 공간의 사용 용도의 특성에 맞추어 리노베이션된 재생건축입니다. 재생건축은 옛 것을 활용하되, 옛 것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오래된 것들과 시간, 공간 등에 대한 기억을 가지고, 그들이 창의적으로 재해석되어 앞으로 나아가는 새로운 것이며, 재생한 것 자체로써의 아름다움을 돋보이도록 하는 것이라는 조병수 건축가의 철학에 따라 리노베이션 되었습니다.

F1963은 오랜 시간을 거쳐 덧붙여지며 지어져, 넓은 평면의 중간 부분을 잘라내어 중정을 만들고, 그 중정을 통해 환기, 채광이 되게 하였습니다.
또 전면(진입부) 측의 벽체들을 제거하고, 유리를 설치하면서, 파란색 익스팬디드 메탈을 덧붙여 확장적 공간으로써의 가능성과 새로운 이미지를 만들어 내었습니다.
옛 공장의 흔적을 고스란히 간직한 바닥은 그린과 어우러져 조경석과 디딤돌로 재탄생 했으며, 공장 지붕을 받치던 나무 트러스는 방문객들이 편안히 쉴 수 있는 벤치로 새롭게 태어났습니다.

보존하기 : 그대로 쓰기, 재활용하기 / 잘라내기 : 중정, 전면 파사드 / 덧붙이기 : Blue Fabric (Expanded metal)

사색과 산책, 그린이 있는 친환경 공간

와이어의 곧고 유연한 속성을 닮은 대나무 숲과 정원이 조성됩니다. 대나무 숲길을 걷고, 대나무 정원의 뒷 뜰은 도심 속의 숲이자 친환경(green)의 힐링 공간이 될 것입니다.

한 권의 책과 같은 다채로운 공간

F1963 공간의 컨셉은 ‘네모 세 개”입니다.중앙의 첫 번째 네모인 F1963스퀘어는 세미나, 파티, 음악회 등을 할 수 있는 모임의 공간입니다. 바닥은 흙으로 채워져 있고 천장이 뚫려 있어, 땅과 하늘과 사람들이 만나는 공간입니다.두 번째 네모는 쉼의 공간입니다. 커피샵, 비어펍, 이미지라이브러리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세 번째 네모는 전시장, 도서관, 서점 등 다양한 문화예술의 컨텐츠를 향유할 수 있는 문화공간입니다.